'A매치 데뷔' 이강인, 한국-투르크메니스탄전서도 기회 받을까

입력2019년 09월 10일(화) 14:04 최종수정2019년 09월 10일(화) 18:19
이강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인턴기자] '대표팀 막내' 이강인이 투르크메니스탄전 선발 출전할 수 있을까?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각)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 위치한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을 치른다.

월드컵을 향한 첫 여정에 국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이끈 이강인에게 많은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강인은 지난 5일 조지아와의 평가전에 선발 출전했다. 이 경기에서 이강인은 왼쪽 윙백 김진야에게 넓게 벌려주는 전환 패스와 번뜩이는 드리블을 보여주며 자신의 잠재력을 입증했다. 특히 후반 초반 직접 프리킥으로 조지아의 골대를 강타한 장면은 이날 경기의 하이라이트였다.

그러나 이강인이 완벽했던 것은 아니다. 대표팀 선수들과의 호흡 문제를 드러내며 간격 유지에 실패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강인은 고립됐고 뛰어난 탈압박 능력에도 불구하고 볼 소유권을 자주 조지아에게 넘겨줬다.

벤투 감독은 패스와 부분 전술을 이용해 찬스를 만들어가는 축구를 구사한다. 따라서 공격형 미드필더가 벤투호의 경기력을 좌우할 수 있는 포지션이다. 벤투 감독은 이 포지션을 자신이 가장 신뢰하는 남태희, 구자철, 손흥민 등에게 맡겨왔다.

그러나 남태희는 십자인대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고 구자철은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했다. 손흥민은 공격형 미드필더에서 출전했을 때 자신의 장점이 십분 발휘되지 않았다.

이강인은 대표팀의 공격형 미드필더 문제를 풀 수 있는 적임자다. 뛰어난 역량과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대표팀 선수들과 손발을 맞춘 시간이 너무나도 짧다.

벤투는 장점과 단점이 확실한 이강인 카드를 어떻게 사용할까. 모두의 시선이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으로 쏠리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연애의 맛' 시즌2 고주원-김보미·이재황-…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연애의 맛’ 시즌2가 마…
기사이미지
황바울 왜?…'섹션' 출연→간미연 …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가수 황바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
기사이미지
JTBC, 멜로망스 음원 수익 10억 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JTBC가 '슈가맨2' 측이 그룹 멜로망스…
기사이미지
퀸덤, 순위는? 오마이걸 '위로'·여자아이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오마이걸이 '퀸덤' 자체 …
기사이미지
오왼 오바도즈, 특정 아이돌 공개 …
기사이미지
BJ서윤 성적발언논란 "성관계시 서…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아프리카TV BJ 서윤이 배우 서강준을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