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 비하' 내한 英 밴드, 韓 누리꾼 지적에 "지옥 같다" 막말 [ST@할리웃]

입력2019년 09월 09일(월) 16:37 최종수정2019년 09월 09일(월) 17:03
더1975 / 사진=매튜 힐리 SNS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영국 출신의 밴드 더1975(The1975)가 태극기를 짓밟는 모습으로 국내 대중들의 공분을 샀다.

더1975 보컬 매튜 힐리는 지난 6일 자신의 SNS를 통해 태극기에 발을 올린 사진을 게재했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은 "왜 태극기를 밟고 있냐"고 지적했다. 그러나 매튜는 "이건 내 국기"라고 반박했다. 이후 국내 누리꾼들과 자국 내 팬들이 그의 행동이 무례했음을 지적하고 나섰다.

결국 그는 논란을 빚은 태극기 사진을 삭제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다른 SNS 계정에 "오 마이 갓. 빨리 지옥에서 떠나고 싶다"라는 글을 남기며 불만을 표출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앞서 더1975는 9월 6일 서울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더 1975 라이브 인 서울(THE1975 LIVE IN SEOUL)'내한 공연을 진행했다. 해당 사진이 촬영된 장소는 올림픽 홀 대기실로 추정되며 이를 본 국내 누리꾼들은 큰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더1975는 4인조 밴드로 2012년 미니앨범 '페이스다운(Facedown)'으로 데뷔했다. 이후 2016년 정규 2집 '아이 라이크 잇 웬 유 슬립, 포 유 아 소 뷰티풀 옛 소 언어웨어 오브 잇(I Like It When You Sleep, For You Are So Beautiful Yet So Unaware of It)'으로 미국 '빌보드 200' 1위에 오르며 이름을 알렸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프로듀스', 어쩌다 국제적 조롱거리로 전락…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전 시즌 조작 의혹으로 오…
기사이미지
베트남축구협회, 박항서 감독 조롱…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베트남축구협회가 박항서 감독에게 인…
기사이미지
'접전: 갑을 전쟁', '웃픈' 사회 향…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짧고 강렬하다. 79분의 러닝타임 안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