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준 맹활약' NC, 롯데 제압…키움·삼성도 승리

입력2019년 07월 11일(목) 22:17 최종수정2019년 07월 11일(목) 22:17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NC 다이노스가 선발투수 구창모의 역투와 김형준의 데뷔 첫 홈런에 힘입어 롯데 자이언츠를 제압했다.

NC는 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롯데와의 경기에서 4-0으로 승리를 거두며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NC의 선발투수 구창모는 7.2이닝 동안 2피안타 13탈삼진 2볼넷 무실점 호투로 시즌 6승을 수확했다. 타선에서는 김형준이 홈런 포함 4타수 3안타 1홈런 3타점 1득점 원맨쇼를 펼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롯데의 선발투수 다익손은 6이닝 동안 9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1볼넷 4실점으로 부진하며 승리 사냥에 실패했다. 타선도 무득점으로 침묵했다.

NC는 이른시간 선취점을 올렸다. 2회초 선두타자 스몰린스키와 모창민의 안타로 1사 1,2루 찬스를 맞았다. 이때 이원재가 1타점 적시타를 때리며 선취점을 획득했다. 이어 김형준의 1타점 적시타까지 더해지며 2-0으로 앞서나갔다.

분위기를 탄 NC는 달아나는 점수도 획득했다. 4회초 이원재가 또 한 번 1타점 적시타를 기록했다. 7회초에는 김형준이 데뷔 후 첫 솔로홈런을 쏘아 올리며 팀에 1점을 선물했다.

롯데는 NC의 마운드에 꽁꽁 틀어막히며 무득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이날 승리는 NC가 4-0 승리를 거머쥐었다.

한편 키움 히어로즈도 같은 시간 kt wiz를 4-2로 제압하고 5연승 신바람을 불었다. 타선에서 송성문이 4타수 2안타(1홈런) 4타점 1득점으로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삼성 라이온즈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KIA 타이거즈를 4-2로 꺾었다. 선발투수 헤일리가 61일 만에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제 역할을 다했다. 타석에서는 이범호가 개인 통산 2000경기 출장 기록을 달성하며 이날 승리를 두 배로 만끽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CJ, 이쯤되면 '문화 깡패'다 [ST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문화를 만듭니다. CJ' CJ ENM(이하…
기사이미지
설리, '따뜻하고 당당한 사람'으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했다. 늘상 …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가족·동…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
기사이미지
벨기에 매체 "이승우, 불성실한 훈…
기사이미지
'PD수첩', '프듀X101' 조작 논란 폭…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PD수첩'에서 '프로듀스X101'의 폭로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