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정정용호, FIFA 주관 세계대회 최다승 기록 기염

입력2019년 06월 12일(수) 09:51 최종수정2019년 06월 12일(수) 09:51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정정용호가 4강 에콰도르전 승리로 축구 역사에 길이 남게 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각)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한국은 전반 39분 프리킥 상황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최준이 절묘한 감아차기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에콰도르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수비를 단단히 해 1골 차 리드를 지키며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번 대회 전까지 한국 축구의 U-20 월드컵 최고 성적은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에서 기록한 4강이었다. 하지만 정정용호는 '4강 신화'를 재현한 데 이어, 이를 뛰어넘어 결승전까지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대회에서 결승 진출을 이뤄냈을 뿐 아니라 4승(4승1무1패)으로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 최다승을 기록했다.

기존 최다승은 1983년 멕시코 U-20 월드컵 3승(3승3패), 2002 한일 월드컵 3승(3승2무2패)이었다.

이강인은 개인적인 영예도 안았다. 그는 4도움으로 FIFA 주관 세계대회에서 한국 선수로서 단일대회 최다 도움 기록을 갈아치웠다. 기존 기록은 2개로 8명이 달성했다. 1983년 U-20 월드컵 때 이태형, 김종부가 2개의 도움을, 2004년 아테네올림픽 때는 김동진이 2002년 한일월드컵 때는 이을용, 이영표가 2도움 기록을 가지고 있다. 2010년 남아공월드컵 때는 기성용, 2013년 U-20 월드컵 때는 권창훈, 심상민이 도움 두 개로 골에 관여한 적 있다.

한편 계속해서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가고 있는 정정용호가 이 기세를 몰아, 우크라이나를 넘고 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세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주영욱 칼럼니스트, 필리핀서 숨진 채 발견…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기업인이자 여행 칼럼니스…
기사이미지
하연수 그림 논란, 이틀째 ing…"5…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하연수가 또 다시 까칠한 태도로…
기사이미지
"'미스트롯' 송가인, 교통사고로 차…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가수 송가인(32)이 교통사고를 당해 팬…
기사이미지
김주하, 복통→한성원 '급'교체→시청자 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MBN 김주하 앵커가 생방송…
기사이미지
형들의 반격 "이강인도 정상은 아니…
[신문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강인이도 정상은 아니에요" …
기사이미지
레드벨벳 '짐살라빔', 오늘(20일) …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그룹 레드벨벳의 화력이 위세를 뻗치고…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