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설리, 선배 이성민 호칭 논란→팬 호소문→"억울해?" [종합]

입력2019년 05월 23일(목) 07:58 최종수정2019년 05월 23일(목) 07:58
설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설리를 향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설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설리는 22일 영화 '리얼'로 호흡을 맞춘 배우 이성민과 찍은 셀카 사진을 올리며 "지난 날 성민씨랑"이라는 글을 덧붙였다.

이에 설리의 팬들은 우려를 표했다. 이들은 커뮤니티를 통해 호소문을 발표했다. 팬들은 "아무리 개인적으로 친한 사이라 할지라도, 많은 대중들이 보는 SNS에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호칭 표현은 자제하는 게 좋지 않을까 하는 견해를 밝혀본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전에도 같은 표현으로 논란이 일은 적이 있기에 더이상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를 바로잡아 주고자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의 이름은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했다. 설리는 결국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밝히기에 이르렀다. 그는 "난 의성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하기로 해서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씨' '의성씨'로 정했다. 그리고 '성민씨'도"라며 "모두 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다. 내가 알아서 하면 했지 발끈하기는"이라고 말했다. 다소 불쾌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또한 이와 관련 팬들의 호소문을 직접 캡처해 개재하며 "응? 마니 억울했어? 그랬구나. 억울했구나"라고 비꼬았다. 더불어 '호소문'의 사전적 정의를 함께 올리기도 했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연애의 맛' 시즌2 고주원-김보미·이재황-…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연애의 맛’ 시즌2가 마…
기사이미지
황바울 왜?…'섹션' 출연→간미연 …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가수 황바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
기사이미지
JTBC, 멜로망스 음원 수익 10억 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JTBC가 '슈가맨2' 측이 그룹 멜로망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