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드블럼 8이닝 1실점' 두산, 삼성 제압…SK는 NC에 승

입력2019년 05월 15일(수) 21:50 최종수정2019년 05월 15일(수) 21:50
린드블럼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인턴기자] 두산 베어스가 조쉬 린드블럼의 호투를 앞세워 삼성 라이온즈를 눌렀다.

두산은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3-1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30승(15패) 고지를 밟았다. 반면 삼성은 연승에 실패하며 17승 26패를 기록했다.

두산의 선발투수 린드블럼은 8이닝 동안 1피안타(1피홈런) 11탈삼진 1실점 완벽투를 선보였다. 그야말로 압도적인 피칭을 뽐냈다. 구자욱에게 솔로포를 허용한 것이 흠이라면 흠이다. 하지만 8이닝 동안 상대 타선을 완벽히 틀어막으며 이날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삼성의 선발투수 윤성환은 6이닝 동안 6피안타 2탈삼진 3볼넷 3실점으로 무난한 투구를 했다. 타선은 1점 홈런을 기록한 구자욱 외에는 그 누구도 안타를 때려내지 못했다.

두산은 일찌감치 점수를 뽑아냈다. 1회말 우전안타로 출루한 류지혁이 도루로 2루 베이스를 밟고, 박건우의 희생플라이로 홈인에 성공했다. 2회말에는 2사 1,3루 찬스에서 오재원이 중전 안타를 기록하며 3루에 있던 오재일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두산은 2-0으로 앞서나갔다.

삼성은 두산의 선발 투수 린드블럼에게 틀어 막혔다. 경기 중반까지 단 하나의 안타로 기록하지 못했다.

두산은 삼성의 분위기가 가라앉은 틈을 타 1점을 더 쌓았다. 6회말 박세혁이 1사 2,3루 상황에서 좌익수 플라이를 때리며 1점을 추가했다.

삼성은 7회초가 돼서야 간신히 1점을 만회했다. 구자욱이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홈런을 쏘아 올렸다. 이 득점이 팀에 추격 의지를 가져다주는가 싶었지만, 이후에도 타선은 침묵했다.

경기는 두산의 3-1 승리로 끝났다.

한편 SK 와이번스는 같은 시간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7-3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SK는 30승1무13패를 기록하며 단독선두를 달렸다. 반면 NC는 연승을 이어가지 못하며 24승19패가 됐다.

SK의 선발투수 김광현은 7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8탈삼진 1볼넷 3실점(2자책)을 기록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반면 NC의 선발투수 유원상은 4이닝 동안 무려 3실점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019 케이월드 페스타' K-힙합 콘서트, 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2019 케이월드 페스타' …
기사이미지
윤상현·메이비 집, 부실공사 철거…
기사이미지
구혜선vs안재현, 'TMI' 폭로전→광…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 부부의 이혼 갈…
기사이미지
양팡 팬, 3000만원 후원→양팡 식사거절→투…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BJ 겸 유투버 양팡(23·본…
기사이미지
류현진, 한글 유니폼 입고 13승 재…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뉴욕 양키스를 상…
기사이미지
양현석, 드디어 출국금지…"도주할…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양현석(50) 전 YG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