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솔지 "3인의 EXID는 없다, 마지막 앨범 아냐"

입력2019년 05월 15일(수) 16:55 최종수정2019년 05월 15일(수) 18:18
EXID 솔지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EXID가 소속사 계약과 관련, 앞으로의 활동에 대해 언급했다.

EXID(LE, 정화, 하니, 솔지, 혜린)의 새 미니앨범 '위(WE)' 발매 쇼케이스가 15일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진행됐다.

최근 EXID는 전환기를 맞게 됐다. LE, 솔지, 혜린이 현 소속사와 재계약을 체결했으나 하니, 정화는 소속사를 떠나는 것으로 결정내렸기 때문.

솔지는 앞으로의 EXID에 대해 "3인의 EXID는 없을 것 같다. 유닛은 있을 수도 있을 것 같다. 얘기해본 건 없지만"이라고 말했다.

이어 LE는 "공식 발표가 되고 나서 기사가 많이 뜨고 마지막 앨범이라는 얘기가 많았는데 마지막 앨범이 절대 아니다. 저희끼리 얘기를 많이 나누고 있고 좋은 소식을 들려드리려고 노력하고 있으니까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솔지는 "이번 활동을 더욱 더 뜻깊게 할 수 있을 것 같다. 서로가 서로에게 고마운 부분이 많기 때문에. 사실 활동하다 보면 서로 지치는 부분이 있을 수도 있지 않나. 이번 활동은 다른 마음으로 매순간 감사하지 않을까 싶다. 즐겁게 활동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위'에는 타이틀곡 '미&유(ME&YOU)'를 포함해 총 7곡이 담겼으며 멤버 LE가 전곡에 참여해 다시 한번 음악적 실력을 입증했다. '미&유'는 서정적 멜로디로 시작해 카리스마 넘치는 반전이 돋보이는 뭄바톤 장르의 곡으로 헤어지는 연인에게 더 이상 우리가 아닌 남임을 선언하는 가사를 EXID 특유의 강한 어투로 표현해 인상적인 조화를 이룬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핫이슈' 설리, 선배 이성민 호칭 논란→팬…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설리를 향한 갑론을박이 …
기사이미지
'단 하나의 사랑', '봄밤' 꺾고 수…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단 하나의 사랑'이 수목극 1위를 차지…
기사이미지
YG 가수 보이콧, 소비자도 거부할 …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대학가에서 YG 가수 보이콧 움직임이 …
기사이미지
박은영 아나운서, 3세 연하 비연예인과 결혼…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박은영 KBS 아나운서의 결…
기사이미지
류현진, 26일 피츠버그전 출격…7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일요일 아침 피츠…
기사이미지
"'미스트롯' 송가인·홍자·김나희…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진짜 하고픈 일이 있다면 절대로 포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