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 "프리미어 12서 감동 선물하겠다"

입력2019년 04월 15일(월) 14:23 최종수정2019년 04월 15일(월) 14:23
김경문 감독
[소공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국민 여러분께 감동을 선물하겠다."

김경문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이 2019 WBSC 프리미어 12를 향한 출사표를 던졌다.

김경문 감독은 15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라운드 WBSC-KBO 합동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김경문 감독은 지난 1월 국가대표팀의 새 사령탑으로 부임해 2020 도쿄 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다. 올림픽 본선행 티켓이 걸린 프리미어 12는 김경문호가 통과해야 하는 첫 번째 관문이라고 할 수 있다.

김경문 감독은 지난 2008년에도 한국을 올림픽 본선으로 이끈 뒤, 본선에서 9전 9승 금메달 신화를 일궈낸 바 있다. 한국은 김경문 감독이 11년 전 영광을 재현해내길 기대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경문 감독은 "프리미어 12는 명실상부 세계 최고의 권위의 야구대항전이다. 이런 최고의 대회를 한국 팬들 앞에서 치르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면서 "대회 초대 챔피언팀을 이끄는 감독으로, 개인적으로는 오랜만에 국제무대에 서는 만큼 설레는 마음을 다잡고 국민 여러분께 감동을 선물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경문 감독은 또 "지난 2015년 초대 우승의 추억과 앞으로 펼쳐질 명승부가 어우러져 대한민국 야구의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도록 선수들과 노력하겠다"면서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에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는 팬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라운드에서도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사진=방규현 기자 sports@stoo.com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트로트 질립니다" 누가 트로트를 '또로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물 들어올 때 노 젓는 것…
기사이미지
아이린X슬기, 레드벨벳 첫 유닛에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레드벨벳의 첫 유닛 레드벨벳-아…
기사이미지
'쌍갑포차'→'저녁 같이 드실래요'…
기사이미지
'스탠드업' 시청률은 저조했지만 코미디의 …
기사이미지
'심판 판정·강정호 징계 논란' 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굴러들어온 기회를 제발로 차버렸다. …
기사이미지
SBS '정글의 법칙'→월화극 휴식 돌…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장기화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