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엔드게임' 대망의 피날레에 담긴 의미 [종합]

입력2019년 04월 15일(월) 12:00 최종수정2019년 04월 15일(월) 12:00
어벤져스 내한 멤버 / 사진=방규현 기자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어벤져스:엔드게임', '어벤져스' 시리즈의 장대한 피날레가 시작된다. 이는 끝이 아닌 지난 10년의 역사와 다시 이어갈 미래를 집대성한 상징적 작품이 될 전망이다.

15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어벤져스:엔드게임'(감독 안소니 루소)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는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러너, 브리 라슨을 비롯해 안소니 루소&조 루소 감독, 트린 트랜 프로듀서와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가 참석해 1, 2부로 나뉘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번 행사는 '어벤져스'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답게 아시아 투어 국가인 대한민국을 비롯해 일본, 인도, 뉴질랜드, 호주, 홍콩, 싱가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타이완 총 11개 아시아 국가들이 대거 참석했다.

영화 역사상 전대 미문의 흥행기록을 세운 마블 스튜디오의 수장, 케빈 파이기는 "한국에서 이번 영화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들었다. 저도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이번 영화가 지난 마블 시리즈가 집대성된 영화라며 "우리가 지난 10년동안 해와던 것처럼, 앞으로도 새로운 히어로가 나타날 것"이라고 마블 시리즈는 계속될 것임을 밝혔다.

안소니 루소&조 루소 감독은 앞서 마블 시리즈를 함께 했고, 특히 '캡틴 아메리카' 시리즈로 슈퍼히어로의 고뇌와 분열, 갈등을 그려 세계관의 깊이를 더했다. '어벤져스:인피니티 워'에 이어 '어벤져스:엔드게임'까지 대망의 피날레를 장식하게 된 소회에 대해 두 감독은 "많은 캐릭터들의 열정을 봤고, 팬들에게 놀라움과 행복을 선사하는 게 중요했기에 열심히 노력했다"고 밝혔다.

지난 '어벤져스:인피니티 워'는 지구 절반과 히어로들이 사라지는 충격적 결말로 전세계 마블 팬들을 혼돈과 절망에 빠뜨렸다. 이에 대해 두 감독은 그들에게도 지난 시리즈의 결말은 어려웠다고 밝혔다. 하지만 "영화에서 악당이 이기는 경우가 많지 않다. 하지만 현실은 악당이 이기는 경우가 많다. 우린 영화가 끝나고 스토리가 계속 되어간다고 생각했고, 감정적 카타르시스에도 관객들에 큰 영향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어벤져스:엔드게임'을 통해 마지막 희망과 결의를 말한다.

두 감독은 "영화는 내러티브가 제대로 투영됐을 때, 철학적인 그리고 사회적인 시사점이 있을 때 그 의미를 더한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시대적으로 아직도 우리의 철학을 MCU에 투영하려고 노력한다. 개인주의와 공동체가 있다. 개인들은 스스로에 관심을 갖지만 커뮤니티는 커뮤니티로 간다. 극수주의가 전세계로 퍼져나가는데 개인주의로 가는 국가도 많다. 영화가 흥미로운 건 공동체라는 개념, 그리고 굉장히 별개의 캐릭터들이 모여 공공의 적을 상대하는 의미를 갖고 있다는 것이 중요한 메시지"라고 강조했다.

그렇기에 지난 시리즈가 전세계적으로 많은 공감을 얻어낸 것 같다고. 감독은 "이것이 사람들을 연결하고 대화를 만들어낼 수 있는 것이고 이것이 예술의 가장 큰 효과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두 감독은 "10년의 결정체가 준비됐다. 지난 영화들을 다 따라오셨다면, 그래서 이 캐릭터들을 좋아하셨다면 여러분에겐 이번 영화가 정말 중요할 거다. 엔딩이고 피날레다. 이로써 오리지널한 어벤져스 6명의 스토리가 마침표를 끊게 되는 것"이라며 "저희도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고 했다. 특히 이런 영화를 만들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이렇게 열정적인 팬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사람들에게 특별한 무언가를 제공할 수 있어 기뻤다. 팬들께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사진=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포스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의 개국공신이자 국내 팬들로부터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히어로 '아이언맨'으로 10년의 MCU를 거쳐온 소회를 전했다. 그는 "10년 전, 정말 근거도 없이 자신감이 컸던 것 같다. MCU의 시너지 효과는 이제 극대화된 것 같다"며 "앞으로를 예측하는 것은 정말 불가능하다"고 했다. 이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MCU에 정말 애정을 갖고 느껴주시는 분들이 많다. 10년 전엔 저를 위해 여러가지를 하려고 했으나, 10년 후에 보니 문화적인 현상이나 어떤 순간들을 제가 직접 겪을 수 있어 영광이라고 생각하게 됐다"고 지난 10년 동안 성장한 MCU를 지켜볼 수 있어 좋았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MCU를 통해 얻은 것이 많다며 "정말 많은 사람들을 알게 됐다. 이 영화는 제 인생을 바꿔놨다. 특히 한국팬들이 이런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한국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브리 라슨은 '캡틴 마블'로 새롭게 어벤져스에 합류하게 됐다. 그는 '캡틴 마블'을 통해 자신의 자세와 생각이 달라졌다며 "여성이 앞으로 나와야 한다는 것, 여성의 여정이 상징적으로 나오지만 모두에게 어필이 될 수 있을거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렇게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오랫동안 한국에 오고 싶었는데 이렇게 꿈을 이루게 해줘 고맙다"고 소회를 전했다.

제레미 러너는 "아주 여러가지 분열이 세상에서 많이 일어나고 있지만, 이는 또 한편으론 세상을 아우를 수 있는 힘을 주기도 한다. 마블 유니버스의 22번째 영화에 함께하게 돼 영광이다"라고 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다. 대한민국 개봉은 4월 24일이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양현석의 말뿐인 해명 vs '스트레이트' 구체…
기사이미지
"YG 양현석, 현금으로 증거 안 남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정현 변호사가 양현석 YG엔터테인먼…
기사이미지
송지아 근황, 수지 닮은꼴 '정변'에…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축구선수 송종국의 딸 송지아의 근황이…
기사이미지
고원희, 성형설에 쿨한 반응 "사실은 사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고원희가 자신을 둘…
기사이미지
임효준, 황대헌 바지 내려 '물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전원이 진천선수…
기사이미지
톰 홀랜드부터 톰 크루즈까지, 韓 …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국내 팬들과 특별한 인연을 쌓아 온 할…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