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생일파티서 자발적 성관계"…경찰은 성매매 의심

입력2019년 04월 15일(월) 07:12 최종수정2019년 04월 15일(월) 07:12
승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생일파티에서 유흥업소 여종업원들과 남성들 사이에 성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이 나왔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한 일부 여성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실제 성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이 확보됐다.

여성들은 파티에 참석한 남성들과 자발적으로 성관계를 했으며 누구의 지시를 받은 적은 없다고 진술했다. 반면 경찰은 승리 측이 이들 여성의 여행경비를 모두 부담한 점을 볼 때 여행 비용을 대가로 성매매가 이뤄졌을 것이라 의심하고 있다.

2017년 12월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파티에는 외국인 투자자를 비롯해 승리의 지인들이 초대됐다. 또 유흥업소 여종업원 8명도 파티에 초대됐다. 경찰은 지인이라고 보기 어려운 유흥업소 여종업원이 파티에 초대된 사실 자체를 성매매 알선 정황으로 보는 것이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양현석의 말뿐인 해명 vs '스트레이트' 구체…
기사이미지
"YG 양현석, 현금으로 증거 안 남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정현 변호사가 양현석 YG엔터테인먼…
기사이미지
송지아 근황, 수지 닮은꼴 '정변'에…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축구선수 송종국의 딸 송지아의 근황이…
기사이미지
고원희, 성형설에 쿨한 반응 "사실은 사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고원희가 자신을 둘…
기사이미지
임효준, 황대헌 바지 내려 '물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전원이 진천선수…
기사이미지
톰 홀랜드부터 톰 크루즈까지, 韓 …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국내 팬들과 특별한 인연을 쌓아 온 할…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