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이고은, GS칼텍스에 남는다…연봉 1억6000만 원

입력2019년 04월 10일(수) 13:02 최종수정2019년 04월 10일(수) 13:02
이고은 / 사진=GS칼텍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고은이 GS칼텍스에 잔류한다.

GS칼텍스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2018-2019시즌을 마치고 FA 계약을 체결한 이고은이 계약을 체결했다. 연봉은 1억6000만 원"이라고 발표했다.

이고은은 2013-2014 V-리그 1라운드 3순위로 도로공사로 입단했다.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신인답지 않은 힘 있는 토스웍을 선보이며 주목을 받았다. 2016-2017 시즌을 앞두고 IBK기업은행으로 이적한 이고은은 기복 없는 꾸준한 활약으로 팀 우승을 도왔다. 또한 이고은은 2018-2019시즌을 앞두고 GS칼텍스 유니폼을 갈아입었고, GS칼텍스가 5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데 기여했다.

이고은은 "GS칼텍스에서 계속 뛸 수 있게 돼 기쁘다. 다음 시즌에는 더 성장한 모습으로 팀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게 기여하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아이즈원 '아모르파티' 깜찍 군무+노래, 김…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아이즈원이 '불후의 명곡…
기사이미지
토트넘, 맨시티 또 만났다…손흥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토트넘이 맨체스터 시티를 또 만난다.…
기사이미지
[단독] 김그림 웨딩화보 입수, 예비…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슈퍼스타K2' 출신 가수 김그림이 5월…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