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UTD, 2019시즌 프로 선수단 등번호 최종 확정

입력2019년 02월 11일(월) 18:24 최종수정2019년 02월 12일(화) 08:59
사진=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인턴기자] 프로축구 K리그 1 인천 유나이티드가 2019 시즌 프로 선수단의 등번호를 최종 확정했다.

인천 유나이티드가 11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2019 시즌 선수들의 등번호를 공개했다. 정산(1번), 남준재(7번), 이정빈(8번), 김진야(13번), 김보섭(29번), 정동윤(32번), 임은수(39번), 김정호(44번), 김동민(47번) 등 대부분의 선수들이 작년과 같은 등번호를 달게 됐다.

인천의 특급 골잡이로 불리는 '파검의 피니셔' 무고사도 지난해에 이어 9번을 달게 됐고, '짠물 수비'의 중심에 나설 '크로아티아 철옹성' 부노자도 3년 연속으로 20번을 달고 수비 라인을 이끌 예정이다.

키 플레이어가 주로 차지하는 등번호 10번의 주인공은 새롭게 합류한 외인 하마드의 차지가 됐다.

올 시즌 새롭게 인천에 합류한 선수들의 등번호 역시 눈에 띈다. 허용준과 문창진이 각각 19번과 11번을 달게 된 가운데 김근환은 4번, 김태호는 6번, 양준아는 14번, 이재성은 15번을 달고 인천에서 뛰게 된다.

어느덧 프로 6년차를 맞이한 골키퍼 이태희는 21번을 새로이 배정 받았으며, 김동헌과 손무빈이 각각 31번과 41번을 달게 됐다.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돌아온 ‘왼발의 마법사’ 박세직은 17번을 부여받았다.

그 밖에 새롭게 K리그 무대를 누비게 된 선수들의 등번호도 눈에 띈다. 황정욱 2번, 김강국 22번, 이제호 25번, 지언학 27번, 정훈성 28번, 이준석 33번, 주종대 35번, 김종진 37번, 김채운 38번을 각각 배정 받았다.

한편 2019 시즌 인천 프로 선수단 등번호는 구단 홈페이지 및 SNS 계정 등을 통해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프로듀스X101' 종영] '어그로' 판 깔아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신선할 거라고 생각했던 …
기사이미지
'7이닝 7K 1실점' 류현진, 11승 달…
기사이미지
양현석 'YG 왕국'의 몰락, 단단히 …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YG 왕국'이 끝도 없이 추락 중이다.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